시사 인터넷뉴스 남원넷

최종편집
  • 2019-10-17 23:36





조회 수 7044 추천 수 0 댓글 0

내 마음의 고향 지리산 반야봉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jpg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지리산 주능선의 한가운데 사람의 엉덩이 형상으로 우뚝 선 반야봉은 높이 1,732m의 신비로운 자태의 아름다운 봉우리다. 불가에서 반야는 깨달음의 세계를 의미한다. 반야봉이 있기에 이곳에 오면 이치를 깨닫는다 하여 지리산이라는 이름을 얻게 됐는지도 모른다.

 

사진1.JPG

지리산 반야봉을 휘감아 돌아 흐르는 운해

 

남쪽으로는 피아골 계곡을 북동쪽으로는 뱀사골 계곡을 끼고 있는 반야봉은 지리산이 품고 있는 독특한 가치들을 가장 뚜렷하게 보여주는 곳이기도 하다. 우선은 웅장한 자태가 일품이다. 지리산 어디에서 보아도 반야봉의 늠름한 모습은 매력적이고 온화한 곡선미는 우아하고 아름답다.

 

지리산 반야봉은 흙산이다. 비옥한 토질로 고산지에 자생하는 진귀한 동식물들은 모두 품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속에서 또한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다. 따뜻한 반야의 품은 세상 모든 것들의 어머니이다.

 

사진2.JPG

어느 가을날 반야봉에서 아침을 맞으며


반야봉에 오르는 길은 다양하다. 뱀사골 계곡을 따라 오르는 길과 피아골 계곡을 따라 오르는 길이 있고 노고단에서 지리산 주능선을 타고 오르는 길이 있다. 성삼재에 주차장이 설치되면서 부터는 대부분 노고단에서 주능선을 따라 걷는 등산길을 많이 이용한다. 거리도 짧고 능선길이라서 오르막이 심하지도 않기 때문이다.

 

반야봉까지의 능선길은 참으로 아름답다. 북으로는 멀리 덕유산을 바라보고 남쪽으로는 섬진강의 굽이쳐 흐름을 느끼며 걷는다. 겨울에는 나뭇가지에 부딛친 눈보라로 하얀 눈꽃길이 되고 봄이면 진달래, 철쭉으로 붉은 꽃길이 된다. 여름철 운무라도 몰려들면 몽환적인 꿈속의 산책길이 되어 사색과 낭만을 경험하기도 한다.


사진3.JPG반야봉에서의 겨울아침


지리산 기슭에 살면서도 반야봉에서의 추억을 종종 떠올린다. 영하30도를 밑도는 한겨울 허름한 천막 안에서 침낭 하나를 의지하고 촬영을 위해 아침 일출을 기다리던 기억과 장대비를 피해 몸을 웅크리고 구름이 걷히기를 몇날 몇일을 기다리던 기억들은 심하게 게을러진 지금의 나를 돌아보게 한다.

 

함께 산사진을 오랫동안 해온 익산의 박균철 형님과 이곳에서 깊은 밤 소주라도 한잔 기울이면 반야봉 위로 손에 잡힐 듯 떠있던 무수히 많은 별들 중 몇몇은 빛줄기를 이루며 떨어져 사라지곤 했다. 지리산 반야봉에선 참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그중 몇몇은 지금도 인연이 이어져 반야의 추억으로 종종 정담을 나누기도 한다.

 

길에서 우연히 반가운 산꾼이라도 만나면 으레껏 건네는 인사말이 “우리 반야봉에서 하루 밤 잘까요?”였다. 지금은 경험할 수 없는 옛추억이다. 인근 뱀사골 계곡 끝자락에 있던 대피소가 없어지고 국립공원 내에서의 야간산행 통제가 심해지면서 부터는 반야봉에서의 밤을 경험할 수가 없다.

 

사진4.JPG▲ 지리산 반야봉 묘향대의 모습


반야봉은 두 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다. 비슷한 높이의 남쪽 봉우리가 주봉이고 북쪽 봉우리를 중봉이라 한다. 중봉 정상에는 큰 묘가 2기 있다. 이곳에 잠든 고인이 얼마나 지리산 반야봉을 좋아했으면 죽어서도 이곳에 묻혀있을까 하는 생각과 부귀영화를 위해 자손들이 조상을 이 높은 산정에 모신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하여간 이분들은 산에서 비박을 할 수 있었던 시절 산꾼들의 든든한 지킴이이자 친구가 되어 주었다. 소주 한잔 따라놓고 꾸뻑 절하고 잠을 청하면 참으로 편안했던 기억이 난다.

 

가끔 방송매체에서 지리산의 특별한 곳을 소개해 달라하면 나는 묘향대를 소개한다. 반야봉 정상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 깊은 산중의 조그만 암자이다. 중봉에서 뱀사골 계곡으로 내려가는 방향으로도 접근할 수 있지만 출입이 금지된 등산길이고, 지리산 주능선 길에서 노루목을 지나 삼도봉을 향해 가다 보면 또 다른 반야봉을 향하는 삼거리를 만나는데 이곳에서 북쪽으로 오솔길이 나있다.

 

이 길을 따라 대략 1시간 30분 정도 가면 묘향대를 만난다. 바위 벼랑밑 양지바른 곳에 달랑 집 한 채가 지리 잡고 있는데 폭풍 한설에도 바람 한점 들지 않는 신비로운 곳이다. 산중의 삶을 오롯이 지켜가며 자리하고 있는 묘향대는 속세의 가치관으로는 도저히 이해 할 수 없는 또 다른 삶의 가치를 느끼게 해 준다.
 
젊은 시절 미친 듯이 앞만 보고 뛰어가다 반야봉에 올라서야 비로소 주위를 돌아보게 되었던 기억들, 양 어깨를 무겁게 짓누르던 삶의 고단함을 잠시나마 잊게 해주었던 반야의 밤하늘, 소주잔 기울이며 산꾼들과 나누던 산정에서의 정담들은 한동안 습관처럼 내 발길을 반야로 끌어들이곤 했다. 지금도 배낭 한켠에 소주 한 병 찔러 넣고 가끔 내 몸을 온전히 맏기고 싶은 곳 지리산 반야봉은 나에게 마음의 고향이다.  <글/사진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저작권자 ⓒ 남원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 내 마음의 고향 지리산 반야봉

    내 마음의 고향 지리산 반야봉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지리산 주능선의 한가운데 사람의 엉덩이 형상으로 우뚝 선 반야봉은 높이 1,732m의 신비로운 자태의 아름다운 봉우리다. 불가에서 반야는 깨달음의 세계를 의미한다. 반야봉이 있기에 이곳...
    Date2015.12.28 By남원넷 Views7044
    Read More
  2. 강병규의 지리산이야기<16> 지리산 노고단은 할머니의 품입니다.

    지리산 노고단은 할머니의 품입니다.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지리산 최고봉은 천왕봉이지만 지리산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은 단연 노고단이다. 뱀사골 계곡에서 구례로 이어진 861번 지방도가 개설되며 성삼재까지 차가 갈 수 있는 ...
    Date2015.10.29 By남원넷 Views4932
    Read More
  3. 강병규의 지리산이야기<15> 지리산에도 정치판은 있다.

    지리산에도 정치판은 있다.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도시의 바쁜 일상에서 나는 정치판에 별로 관심이 없었다. 나 말고도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적 식견과 폭넓은 경험을 갖춘 많은 사람들이 각자의 생각을 주장해 주고 불의에 항거해 줘 조금씩...
    Date2015.07.13 By남원넷 Views2924
    Read More
  4. 강병규의 지리산이야기<14> 젊은 여인의 영혼이 잠든 곳 지리산 만복대

    젊은 여인의 영혼이 잠든 곳 지리산 만복대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노고단에서 바래봉까지 지리산의 서북쪽으로 뻗은 능선을 지리산 서북능이라 한다. 이 서북능의 최고봉이 해발1,438m의 만복대 이다.  만복대는 이름 그대로 넉넉한 모습을 품고 있...
    Date2015.06.27 By남원넷 Views3956
    Read More
  5. 강병규의 지리산이야기<13> 지리산에 살며 토종닭은 꼭 키워보고 싶었다.

    지리산에 살며 토종닭은 꼭 키워보고 싶었다.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시골에 살며 꼭 해야 할 일들이 있다. 그중 하나는 텃밭을 가꾸는 일이고 또 하나는 똥개 한 마리 쯤 키워보는 일이다. 도시 공간에서는 해볼 수 없는 일이기에 시골생활에서의...
    Date2015.06.17 By남원넷 Views4301
    Read More
  6. 강병규의 지리산이야기<12> 지리산과 백두대간이 만나는 곳 고리봉

    지리산과 백두대간이 만나는 곳 고리봉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 고리봉에 올라서 바라본 지리산 천왕봉 백두산에서 시작된 백두대간 산줄기는 1,400km를 흘러내려 지리산 천왕봉에서 멈춘다. 그중 산꾼들이 종주할 수 있는 남한의 최북...
    Date2015.06.06 By남원넷 Views3725
    Read More
  7. 강병규의 지리산이야기<11> 지리산에 살며 지리산을 여행한다.

                  지리산에 살며 지리산을 여행한다.                                                                                                                                                                                               ...
    Date2015.05.29 By남원넷 Views4830
    Read More
  8. 강병규의 지리산이야기<10> 지리산 바래봉엔 철쭉만 있는게 아니다!

    지리산 바래봉엔 철쭉만 있는게 아니다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바래봉은 지리산 북쪽 끝자락에 있는 봉우리이다. 산세가 험하지 않고 둥글며 온화한 자태를 자랑하는 모습으로 많은 사람들이 친근감을 느끼는 지리산의 대표적인 봉우리 중 ...
    Date2015.05.19 By남원넷 Views3505
    Read More
  9. 강병규의 지리산이야기<9> 지리산에서도 부부싸움은 한다.

    지리산에서도 부부싸움은 한다.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잠시 외출을 했는데 갑자기 아내로부터 문자가 왔다. 원하면 아이를 데리고 친정으로 가겠다는 내용이다.  시골에서의 삶을 아직은 힘들어 하는 아내에게 너무 짜증난 표정 짓지 마라고 ...
    Date2015.05.13 By남원넷 Views3001
    Read More
  10. 강병규의 지리산이야기<8> - 지리산에선 잘 먹고 잘 노는 게 잘 사는 길이다.

    지리산에선 잘 먹고 잘 노는 게 잘 사는 길이다.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 연초록의 어린찻잎이 너무도 아름다운 녹차 밭 연초록 나뭇잎이 아기주먹처럼 귀엽게 잎을 피우기 시작한다. 신록의 가장 극적인 아름다움을 필름에 담고자 한다면 지...
    Date2015.05.06 By남원넷 Views4027
    Read More
  11. 강병규의 지리산이야기<7> - 지리산에서 도를 닦으며 산다는 것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지리산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지리산 기슭에 사는 사람들을 참으로, 무척 부러워한다. 여건만 되면 지리산에 와서 조그만 집을 짓고 늘 지리산을 바라보며 그 속에서 살겠다는 것이 그들의 공통된 희망사항이다. 나도 그랬다. 고...
    Date2015.04.27 By남원넷 Views4757
    Read More
  12. 강병규의 지리산이야기<6> - 가장 지리산다운 것이 가장 아름답다.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가끔 나는 사진작가로서 정체성에 혼란을 느끼고 몇날 며칠을 짜증과 막걸리로 보내곤 한다. 20여년을 지리산 만 필름에 담아 왔지만 세월이 흐를수록 그 공허감은 더 커가기만 한다. 몇 해 전부터 여러가지 작업들을 해보고 있...
    Date2015.04.19 By남원넷 Views2849
    Read More
  13. 강병규의 지리산이야기<5> - 시집, 장가 가려면 지리산으로 와라

                                                               시집, 장가 가려면 지리산으로 와라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함께 산행을 종종했던 여자 후배에게서 수년 만에 연락이 왔다. 결혼한다는 소식 이후 잊고 살아왔는데, 인터넷 매체를 통...
    Date2015.04.13 By남원넷 Views2862
    Read More
  14. 강병규의 지리산이야기<4> - 지리산에서의 삶을 꿈꾸는 사람들

    지리산에서의 삶을 꿈꾸는 사람들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지리산이 잘 보이는 언덕에 예쁘게 지어진 하얀집 자식을 낳으면 서울로 보내야 한다는 것이 아직은 많은 사람들의 당연한 생각인지도 모른다. 하지만 어느 정도 나이가 들면 대부분...
    Date2015.04.06 By남원넷 Views3558
    Read More
  15. 강병규의 지리산이야기<3> - 꽃피는 봄날은 장날이다.

    꽃피는 봄날은 장날이다.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멀리 보이는 지리산 천왕봉엔 아직도 잔설이 많이 남아 있다. 산 넘어 남쪽 섬진강변은 꽃소식이 한창 이지만 내가 사는 이곳 지리산 북쪽 골짜기는 외투를 벋어 던지기가 아직은 두렵다. 하지만, 마...
    Date2015.03.30 By남원넷 Views3133
    Read More
  16. 강병규의 지리산이야기<2> - 지리산이 품고 있는 또 다른 보물

    지리산이 품고 있는 또 다른 보물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1,915m 지리산 천왕봉을 중심으로 아름다운 산세가 지리산이 품고 있는 큰 보물 중 하나라면 그 속의 문화유산들과 같이 살아가는 사람들 역시 큰 보물 들이다. 이토록 지리산이 품고 있는 ...
    Date2015.03.22 By남원넷 Views3527
    Read More
  17. 강병규의 지리산이야기<1> - “지리산” 무엇이 그리도 좋은가?

    “지리산” 무엇이 그리도 좋은가? 지리산 사진작가 강병규   도시의 삶을 버리고 지리산 자락에 스며들어 둥지를 틀은 지 벌써 10년이 다 되어간다. 그토록 소망했던 지리산에서의 삶이었지만 그리 녹녹하지는 안았던 것 같다. 따뜻한 품으로 온전히 ...
    Date2015.03.14 By남원넷 Views3148
    Read More
  18. 천연기념물 제424호 "지리산 천년송" 당산제, "소원을 빌어요"

    ▲지리산 뱀사골 계곡 와운(臥雲)마을에서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는 천년송(천연기념물 제424호) 당산제에 강동원 의원과 제관들이 제를 올리고있다. 구름도 누워간다는 전북 남원시 산내면 지리산 뱀사골 계곡 와운(臥雲)마을에서 27일 마을의 안녕을 기...
    Date2015.02.27 By편집부 Views3680
    Read More
  19. 입춘 맞아 지리산을 마신다, 봄을 먹는다 - 고로쇠 채취 시작

    ▲지리산 자락의 고로쇠 수액 채취를 위해 직경 1~2㎝의 구멍을  뚫어 호스를 연결하는 작업을 하고있다. 입춘을  맞아  기온이 올라가며 산중에도 봄이 왔음을  알리는 대표적  전령사, 지리산  자락의 고로쇠 수액 채취가 시작됐다. ▲지리산 자...
    Date2015.02.22 By편집부 Views2956
    Read More
  20. 지리산의 선물 고로쇠 -‘골리수(骨利樹)’

    ▲고로쇠나무는  단풍나무과의 활엽수 ▲우수~경칩 수액이 으뜸 고로쇠 약수란 고로쇠나무의 수액이다.  고로쇠나무는  단풍나무과의  활엽수로. 높이 20㎙까지 자라며 5월에 연한 황록색의 꽃을 피운다. 목재는 치밀하고 단단해 잘 갈라지지 않는다. ...
    Date2015.02.19 By편집부 Views384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